회원등록 비번분실

새소식
ㆍ작성자 담당자
ㆍ작성일 2017-11-14 (화) 10:03
ㆍLink#1 2017111364401 (Down:204)
ㆍ추천: 0  ㆍ조회: 472       
ㆍIP: 211.xxx.137
종친회 사칭 사기주의
족보 편찬 및 각종 문중이름을 빙자한 사기가 발생하고 있다고 한국경제신문 기사가
났습니다. 우리 문중은 족보를 비롯하여 어떠한 책자나 물건을 판매하지 않으며,
종원들에게 일체의 기부금도 받지 않고 있으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텔레마케터 동원 2만여명 속여
인터넷 등서 가짜족보 '짜깁기'              
"문중이름 책값 요구 주의를"


“서OO 선생님 댁이죠? △△ 서씨 중앙종친회입니다. 어르신부터 젊은이들까지 읽기 쉽게 한글로 우리 집안의 뿌리책을 펴냈는데 받아보시겠어요?”

유모씨(61) 일당이 피해자에게 전화를 걸어 가짜 ‘족보’를 팔면서 한 말이다. 이들은 3년간 71개 종친회를 사칭해 가짜 ‘대동보감’ ‘종사보감’ 등 족보책(사진)을 판매했다. 그렇게 얻은 부당수익금이 44억6250만원, 피해자가 2만685명에 달한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사기·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사기 방조 등의 혐의로 유씨와 박모씨(65), 텔레마케터(전화판매원) 등 24명을 검거하고 이중 유씨와 박씨를 구속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유씨 등은 2014년 9월부터 올 9월까지 서울 종로 등에 ‘종사편찬위원회’ ‘한국문중역사편찬회’ 등의 사무실을 차리고 텔레마케터 21명을 고용했다. 이들은 헌책방에서 사들인 대학교 동창회 명부나 종친회 명부 등을 보고 무작위로 전화를 걸어 “족보를 한글로 재발간하느라 비용이 들어 무료로 드릴 수는 없다” “10만원에서 20만원씩 협조를 부탁드린다”며 대동보감, 종사보감 등 족보책을 판매했다. 두세 권이 한 세트로 20만원 정도에 판매했다. 일부 텔레마케터는 “저는 OO집안에 시집 온 며느리”라며 의심을 피했다. 
하지만 이들이 판매한 족보책은 인터넷이나 출처 불명의 서적을 짜깁기한 엉터리 족보였다. 이들의 사기를 방조한 혐의로 입건된 출판업자 박모씨(58)는 2012년에도 비슷한 범행으로 입건된 전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2012년 박씨가 입건됐을 당시 가짜 족보책을 모두 경찰에 압수당했으나 인쇄용 필름을 빼돌렸다가 다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경찰 조사 결과 피해자는 대부분 70~80대로, 교수 변호사 등 전문직 종사자도 다수인 것으로 확인됐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한국경제신문기사 발췌)
    N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0 권우중 세프의 LA "한국문화관광대전" 시연회 2018-08-13 237
99 첨추공파 권길상 대의원 부친상 담당자 2018-08-09 244
98 2018년 대의원간담회 개최 안내 권종욱 2018-06-08 268
97 고문간담회 권종욱 2018-05-28 239
96 2018년 화천장학금 지급식 안내 담당자 2018-03-15 878
95 종중이사회의 개최안내 담당자 2018-01-22 347
94 2018년 정기총회 안내 담당자 2018-01-22 380
93 종중 이사회의 / 장학재단 이사회의 담당자 2017-12-05 337
92 종친회 사칭 사기주의 담당자 2017-11-14 472
91 2017년 (정유년) 시향 일정 담당자 2017-11-14 338
90 화양서원 위패 및 영정 봉안식 담당자 2017-10-31 688
89 토산공파 권오석 대의원 모친상 담당자 2017-10-09 311
88 종중 이사회의 담당자 2017-09-29 300
87 소유(小遊)권용정 시비(詩碑) 건립식 담당자 2017-07-07 381
86    Re..건립된 시비의 사진 게시 요망 태양처럼 2017-08-20 313
85       Re..건립된 시비의 사진 게시 요망 2017-08-22 300
12345678910,,,11